2021/01/14 14:16

'인텔(INTEL)', CEO 경질 초강수로 회복 모색하나 INVESTMENT

1월13일 미국 반도체 기업 '인텔(INTEL)'의 주가가 6.97% 상승하며 주당 59.50달러에 마감했습니다.

장중 한때 10%이상 솟구치며 60달러(60.25달러)를 넘어서기도 했습니다.

인텔의 주가는 전일 12일에도 3.3% 상승했는데요, 체급이 워낙 무거워 변동폭이 그리 크지 않은 인텔에게 양일간 10.27% 상승은 상당한 변화폭라고 할 수 있죠.

경쟁사의 선전으로 글로벌 CPU(중앙처리장치) 점유률 하락, 반도체 공정기술 지연에 따른 신제품 칩 출시가 연기되는 등 인텔은 지난 2020년 최악의 한해를 겪었습니다.

2020년초 70달러까지 찍으며 주당 60달러대를 유지하였던 주가가 작년말에는 40달러 중반까지도 하락하기도 했었죠.

이처럼 반도체의 절대자, 거대공룡 인텔이 심각하게 흔들려 왔습니다.

이런 가운데, 미국 경제전문매체 CNBC가 1월13일(현지시각) 밥 스완 인텔 CEO가 다음달 2월15일 경에 사임할 것이라고 보도하자 인텔의 주가가 급등한 것입니다.



스완 CEO는 2018년 7개월간 한시적으로 CEO직을 맡아오다 2019년 1월 인텔의 정식 CEO로 임명되었죠.

그는 재무전문가로 이베이(Ebay), TRW 등에서 최고재무책임자(CFO)로 수년간 근무한 후 2016년 인텔에 CFO로 합류했습니다.

후임 CEO에는 클라우드컴퓨팅 기업 VM웨어의 CEO인 팻 겔싱어가 내정되었다고 합니다.

겔싱어는 VM웨어 합류 이전에 인텔에서 최고기술책임자(CTO)로 일했던 경력이 있습니다.

한편, 이번 CEO변경은 밥 스완 CEO에 대한 경질성격이 짙다고 분석하고 있는데요.

CNBC는 "스완 CEO가 재임한 동안 인텔은 경쟁사로부터 타격을 입어 왔다"고 보도하며, 인텔은 경쟁자인 AMD나 삼성 및 TSMC 등에 점유율을 내주며 작년 7월엔 AMD에게 주가를 역전당할 정도로 추락했음을 덧붙이고 있습니다.

지난해 여름에는 인텔의 칩 개발 지연으로 애플이 인텔과의 15년간 협력관계를 깨고 자사 ‘맥 컴퓨터'에 자체 개발 칩을 사용한다고 발표하기도 했죠.


또한 주주들의 불만도 교체의 원인으로 파악되고 있는데, 작년 12월 헤지펀드 '써드포인트'는 인텔 이사회에 "반도체 제조업에서 리더십을 상실하고 있다"며 "전략적 대안을 모색하라"고 촉구하기도 했습니다.

로이터에 따르면 써드포인트는 최근 약 10억 달러에 달하는 인텔 지분을 인수한 것으로 알려져있습니다.

과연 인텔이 다시 살아나 과거 '반도체 절대자' 지위를 회복할 수 있을지 자뭇 궁금해지네요.





덧글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00
1
416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0